[기노사키 온천여행 08] 온천수가 솟아오르는 신비의 바위

Edited by Leun Kim

그렇게 기노사키온천 로프웨이를 탐방한 후,
마지막 목적지인 기노사키 문예관을 탐방하러 가 볼까 합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시간이 좀 흐르자 기노사키 로프웨이에도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로프웨이 한 대의 탑승 인원이 제한된 만큼, 기다리지 않고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른시간에 가는 것을 추천!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아까 보았던 기노사키 로프웨이를 만들어준 인물의 기념관에 들어왔습니다.
뭐 그렇게 볼 거리는 없었던걸로..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심지어 그가 생전에 사용했었던 골프 클럽까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문예관으로 향하던 도중 볼 수 있었던 기노사키 온천의 원천!
이 전 포스트에서 설명했었던 바로 그 신비의 바위입니다.
이 마을 전설에 따르면 1300년 전 도우치 쇼닌이라는 스님이 1000일간의 기도 끝에 이 온천수가 나오는 바위를 솟아나게 했다고 합니다.
1300년 동안 이 바위를 통해 끊이지 않고 솟아오르는 신비의 온천수..!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손을 뻗어 만질 수도 있습니다만, 물이 상당히 뜨거우니 조심!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그 옆에는 이렇게 온천수를 이용해서 달걀을 삶아 먹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이런 것을 온센타마고(温泉卵, 온천달걀)이라고 부릅니다.
저는 삶은 달걀이 그렇게 땡기진 않아서 이건 패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일본에는 각 지역마다 이렇게 하수구 뚜껑이 다릅니다.
보통 그 지역을 대표하는 그림으로 하수구 뚜껑을 디자인하는 것이 대부분.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주변의 온천사에 한 번 들어와 봤습니다.
실제로 여기는 온천사의 초입(初入)부근.
진짜 온천사를 가기 위해서는 산을 올라가던지, 로프웨이를 타고 온천사역에 하차하면 됩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바로 이 산길을 올라가면 되는 것이죠.
하지만 여기까지 오는데도 상당히 힘들었고.. 시간도 별로 없어서 등산은 쿨하게 패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아득한 산길 #.#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산을 내려와 문예관으로 가는 도중 마을의 작은 신사 앞에서 한 컷.
아침 일찍 온천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온천사에서 기노사키 온천역 방향으로 가는 중.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중간에는 이런 기념품 상점들도 꽤 많이 있고..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기노사키 온천마을을 가로지르는 작은 강 오오타니강(大谷川)의 모습입니다.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오오타니강 한 번 더 찍어주고..




Kinosaki-Onsen 기노사키 온천 城崎温泉

오오타니 강을 배경으로 만다라유 앞에서 저의 소심한 측면샷..헤헤


셀카 찍은 다리 위치 -_-

 

 
I was born and raised in Daegu, S. Korea. I majored in electronics and math in Seoul from 2007 to 2012. I've had a great interest in math since freshman year, and I studied PDE in Osaka, Japan from 2012-2014. I worked at a science museum and HUFS from 2014 in Seoul. Now I'm studying PDE in Tokyo, Japan. I also developed an interest in music, as I met a great piano teacher Oh in 2001, and joined an indie metal band in 2008. In my spare time, I enjoy various things, such as listening music, blogging, traveling, taking photos, and playing Go and Holdem.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me with comments, email, guestbook, and social medias.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