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역 주변 조용한 북카페 마리앤마크 (Marie&Marc)

Edited by Leun Kim

혜화역 주변 조용한 북카페 마리앤마크 (Marie&Marc)

카메라 사진 정리하다가 발견한 우리마을 주변 북카페 사진.
마로니에공원 바로 뒤쪽으로 조그만 골목길 물빛극장 쪽에 있는 마리앤마크.
맨 첨 여기 발견하고 “오 이런 곳이?!” 했는데 뭐 지금은 거의 안간다.
이유는 너무! 조용하기 때문..-_-; (사실 커피도 내 취향은 아니라서..)
카페모카를 시켜도 쓴 맛이 초큼 난다..
위 사진은 작년 초여름에 찍은 것 같은데 저 당시 정신상태로 돌아가면 좋을텐데..!
(지금은 빈둥빈둥 의미없는 시간들을 흘려 보내는중..)
 
 
 
혜화역 주변 조용한 북카페 마리앤마크 (Marie&Marc)

마리앤마크 북카페 혜화점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평일에는 보다시피 사람들 별로 없고 주말에는 거의 만석이 된다 -_-;
일단 여기 장점은 매우 조용하다. 커피 주문 하기가 미안할 정도.
여기서 조금만 떠들면 저 사람들이 매의 눈으로 당신을 쳐다볼 것이다.
고요함을 좋아하면 추천인데 나처럼 어느정도 white-noise가 있어야 집중되는 스타일은 안된다.
 
 
 
혜화역 주변 조용한 북카페 마리앤마크 (Marie&Marc)

여기서는 카페모카밖에 안 먹어 봤다.
참고로 커피값은 싸지만 시간당 이용료를 받기 때문에 한 6-7시간 앉아 있으면 스타벅스보다 돈이 더 나올 것이다.

 

 
I was born and raised in Daegu, S. Korea. I majored in electronics and math in Seoul from 2007 to 2012. I've had a great interest in math since freshman year, and I studied PDE in Osaka, Japan from 2012-2014. I worked at a science museum and HUFS from 2014 in Seoul. Now I'm studying PDE in Tokyo, Japan. I also developed an interest in music, as I met a great piano teacher Oh in 2001, and joined an indie metal band in 2008. In my spare time, I enjoy various things, such as listening music, blogging, traveling, taking photos, and playing Go and Holdem.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me with comments, email, guestbook, and social medias.



On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