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당일치기] 금각사 (킨카쿠지, 京都 金閣寺)

Edited by Leun Kim

올해 겨울 가족과 함께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This winter, I visited Kyoto with my family.

늘 그렇듯, 하드에 사진은 쌓여만 가고, 귀차니즘으로 인한 포스팅 지연..OTL.
As always, it is somewhat tiresome to publish posts on my blog,
so I have lots of photos on my hard disk, which have to be published.

교토에는 당일치기로 다녀왔는데, 첫 번째로 유네스코 유산 중 하나인 금각사(킨카쿠지)에 다녀왔습니다.
I visited Kyoto as one-day trip. The first destination was Kinkakuji(Golden Pavilion),
which has been designated as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1994.



금각사

금각사 입장권입니다.
입장료는 400엔!
입장권이 좀 특이해서, 버리지 않고 기념으로 가져왔습니다.

Entrance Ticket(400 Yen) to Kinkakuji!





금각사

두둥!
드디어 신비로운 모습을 드러낸 금각사.
1950년 7월 2일, 금각사에 살고있던 미치광이 22세의 승려 하나가 불을 지르는 바람에, 모두 소실.
현재의 금각사는 이후 5년간 복원된 것이라고 하는군요.

On July 2, 1950, the pavilion was burned down by a 22-year-old crazy monk,
who then attempted suicide on the Daimon-ji hill behind the building.
The present pavilion structure dates from 1955, when it was rebuilt.





금각사

위 사진은 금각사 방화사건의 실제 현장 사진.
Pavilion following the 1950 arson.




금각사

좀 더 확대해서 찍어주고…
Zoom-in…




     

일본에서 대히트를 친 케이온!(けいおん!!)이라는 만화에서도
교토로 수학여행을 가는 장면이 나온다는군요.
You can see Kinkakuji also in Keion, popular Japanese animation.





금각사

저도 인증샷 한 장 남겨주고…
A shoot for the evidence…




금각사

역시 관광명소답게 엄청난 수의 외국인 관광객들!
There were so many foreign visitors at Kinkakuji.




금각사

금각사 뒷 쪽 길을 따라 숲으로 들어가는 중입니다.
The forest behind the Kinkakuji.




금각사

금각사의 뒷태도 한 번 찍어주고…
A shoot from behind the temple.




금각사

여긴 사람들이 좀 모여 있었는데, 기념품 상점인 듯 싶습니다.
I remember that as a souvenir shop.




금각사

그 후 좀 걸어서 도착한 금각사 내부의 넓은 마당.
We arrived at a large yard.




금각사

향을 피우는 사람들.
Burning incense at Kinkakuji.




금각사

여기는 기념품 상점 같아 보이네요.
Looks like a souvenir shop.




금각사

이제 슬슬 금각사를 떠날 시간.
Now, it’s time to leave this place.




금각사

저기 보이는 곳이 출구인 것 같네요.
On the way out.




금각사

그렇게 금각사를 뒤로 하고, 다음 목적지로 슬슬 이동해 보겠습니다.
교토의 또 하나의 필수코스 중 하나인 키요미즈데라(清水寺)를 향해 출발!
The next destination is Kiyomizu-dera (Kiyomizu Temple)!

 

 
I was born and raised in Daegu, S. Korea. I majored in electronics and math in Seoul from 2007 to 2012. I've had a great interest in math since freshman year, and I studied PDE in Osaka, Japan from 2012-2014. I worked at a science museum and HUFS from 2014 in Seoul. Now I'm studying PDE in Tokyo, Japan. I also developed an interest in music, as I met a great piano teacher Oh in 2001, and joined an indie metal band in 2008. In my spare time, I enjoy various things, such as listening music, blogging, traveling, taking photos, and playing Go and Holdem.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me with comments, email, guestbook, and social medias.



6 comments